러블리즈 나의 지구 뮤직비디오 Youtube 러블리즈

노래는 멜로디가 중요하다는 고루한 사고 방식을 가져서^^ 발라드풍 이외에 대중음악에 별 관심이 없지만, 핑클, 소녀시대, 에이핑크로 이어지는 관심을 가져 왔습니다. 주로 시작은 늘 차분한 노래에 이끌려서 시작되었지요. 

핑클 - 지방 출장 중 차 안 라디오에서 울려퍼지는 "블루레인"에 이끌려서,,, 이 때는 입덕은 아니고 우연히 에버랜드에 갔다가 몇 십 미터 밖에서 공연 사진을 찍는 정도...

소녀시대 - 태연의 "만약에"라는 노래를 듣고 아이돌이라는데 노래를 왜케 잘하는 건지... 이후 삼촌팬으로 2회의 콘서트 참여 및 덕후(?)모임에도 나가는 등 했어죠^^ 

에이핑크 - 어느날 유투브에서 "시크릿가든(https://youtu.be/HBxDL2lUX6A)"을 본 후 급 관심을 갖게 되었고 참 노래를 잘하는 그룹이다라고 생각이 듭니다.  

러블리즈 - 라디오에서 "작별하나'라는 노래를 들었는데, 노래가 상당히 좋더라구요. 이후 소녀시대에 버금가는 중독성을 가진 그룹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러블리즈는 멤버들이 고만고만하게 연애인으로서 확 튀는 사람이 없습니다. 대신, 각자 아기자기한 매력을 갖고 있지요. "이상한 나라의 러블리즈(https://www.youtube.com/watch?v=IGcKcn7wNDY)"를 보면서 친근해 지기 시작한 듯합니다. 

이번 신곡 발표회 때에도 윤상씨가 언급하는 것을 들어보니, 대중을 확 끌어당기려는 곡 보다는 러블리즈의 색깔을 중심으로 팬층을 넓혀 가려는 전략인 것 같습니다. 나오자마자 1위를 하고 잊혀지는 곡 보다는 계속 들을 수록 맛이 나는 음악을 추구하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러블리즈의 음반을 과거부터 모아서 들어보니까, 거짓말 보태서 1곡도 버릴 게 없더군요. 누구나 러블리즈를 알게 되지는 않지만 일단 알게 된 후에는 빠져나올 수 없는 그룹인 것 같습니다^^ 중독성이 강하다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