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비되는 정도가 아니라 유토피아로조차 느껴지던 다큐 "스웨덴 정치를 만나다" 잡념속으로

* KBS 다큐 스웨덴 정치를 만나다 링크 - http://office.kbs.co.kr/mylovekbs/archives/218750

"차라리 조작되고 연출된 모습이었다면 짠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위 다큐멘터리 1편을 보면서 들었던 저의 생각입니다.
  • 이 세상에 존경하고픈 사람은 많지 않지만, 저 프로그램에 나온 스웨덴 국회의원들은 하나같이 성인군자의 모습이랄까? 
  • 하지만, 어찌 보면 그들은 당연히 해야할 일을 할 뿐인데 말이죠^^(출연한 스웨덴 국회의원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던 말이기도 하고...)
  • 스웨덴 국회의원들은 정말 박봉에 과다한 업무량에... 봉사정신이 없이는 불가능할 듯하더군요. 
  • 한국에 왔던 스웨덴 국회의원이 저녁에 리셉션 참가한 이유로 저녁 식대를 반납하는 것은 신선한 충격...  
우리 나라의 민주주의가 짧은 기간에 비하여 세계적으로 놓고 봐도 많이 발전했다고 하지만, 아직 과거에 머무르며 역사/정치 의식 수준이 낮은 사람들이 많은 건 아쉬운 점입니다.
  • 물론 현역 국회의원이 모두 수준이 낮은 건 아니지만, 그들이 아무리 노력해도 대답없는 메아리가 되는 것은 편향적이고 목적의식적인 언론의 프레임 안에서 놀아날 수 밖에 없는 현 상황 때문이겠습니다. 
이번 테러방지법 통과를 막기 위한 무제한 토론이 관철시키고자 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억지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각자 자신들의 신념만이 옳다면서 대화와 타협의 정치 기본 원리조차 망각한 국회의원들이나 정치인들이 차분히 뭔가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어쨌든 덕분에 처음으로 국회TV도 켜서 무슨 얘기를 하나 들여다 보고, 어찌되었든 국회의원 하는 게 쉽지만은 않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루 빨리 진심을 담은 정치인들의 마음이 국민에게 잘 전달되기를...  

* 먹고 살고 즐기는데 바쁜 나머지 적극적인 참여는 못하지만,,, 벌써 십 년 넘게 집에서는 끊으라고 하는 신문과 잡지도 계속 돈내면서 주문하고 있는데, 이 참에 두 국회의원에게 소액 기부도 해보네요... http://www.give.go.kr 후원회 검색해서 기부하면 끝.~ 이 사이트 신용카드도 받고 참 좋네요. 심지어 무이자할부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