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의 고음질 보급형 워크맨 NWZ-A15 간단 소감 디지탈을 즐기자

스마트폰에서 음악 듣는 것이 뭔가 부족하다고 느끼시면서, 그렇다고 굳이 AK(Astell & Kern)니 PM(코원 플래뉴M)이니 등의 고가 고음질 뮤직 플레이어들을 살 생각(여력)이 없고, 대륙의 실수라는 저가의 중국 제품은 왠지 마음에 안든다면, 소니의 보급형 고음질 제품이 해답 중에 하나일 것 같습니다.

우선 검색해다보니, 블로그에 엄청 꼼꼼히 정리한 분이 계시네요. -> http://cutekirin.tistory.com/152 구입 검토하시는 분께선 참고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조금 더 전문적인 것은 http://ko.goldenears.net/board/5346405 를 참고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저는 많이 비싼 헤드폰이나 이어폰은 아니고, 그렇다고 싼 거라고 하긴 뭐한 SHURE 215와 중국제 ED3, 소니 MDR-EX310SL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로 듣는 음악이 클래식 아니면 걸그룹 음악입니다.(생활에 쫓겨 여유가 없다보니 음악 세계는 점점 좁아지네요.)

사실 가요는 192kbps MP3를 듣나 320kbps를 듣나 차이를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클래식 음악은 낮은 전송레이트의 MP3로 들으면 뭔가 답답하게 들립니다. 사실 한동안 아무 생각없이 듣고 다니다가 SHURE 215 이어폰을 테스트하는 중 클래식에서 고음질의 중요성을 다시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Sony MD를 꺼내서 들어보니 좋긴 좋은데 CD보다야 작다지만 MD를 너댓개씩 갖고 다니는 것은 아무래도 시대착오적인 거 같아서 고음질 플레이어를 찾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스마트폰에 FLAC등 고음질 음원을 넣고 들으면 되는데 아무 폰이나 이걸 지원하지는 않습니다. LG G2등 몇몇 기기가 지원한다고 하네요. 

그리고, 스마트폰 자체가 음악 감상 기기가 아니므로 제조사마다 만족감이 다를 것입니다. 보통 애플이나 노키아, 소니 등에서 만든 폰이 음질에 더 신경썼다고 들은 것 같습니다.

서론이 길었네요. 

며칠 동안 갖고 다닌 주관적인 소감을 말씀드리고 마치겠습니다. 

1) 우선 작아서 좋습니다! - 스마트폰보다 작으니 들고 다니기에도 부담이 없네요. 주머니에도 쏙,,, 물론 더 작은 MP3도 있겠지만, "고음질"을 지원하는 것들 중에 작다는 뜻입니다^^

2) 화이트 노이즈는 확실히 적습니다. - 노트북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음악 들을 때 음악을 안틀어도 나오는 노이즈가 클래식 음악 들을 때에는 상당히 거슬립니다. 이 넘은 SHURE 215로 귀를 밀폐하면 살짝 들리고, MDR-EX310SL에서는 화이트노이즈가 거의 없는 거처럼 느껴집니다. 

3) 조작성이 편리한 편입니다. - 터치도 아니지만, 음악 듣기 위한 조작이 생각보다 불편하지 않습니다. 나름대로 최적화되어 있는 거 같네요. 참고로 버튼식이다보니 오조작 방지를 위해서는 옆면의 Hold 스위치를 써야합니다. 

4) 블루투스를 지원하여 편리합니다. - 블루투스 헤드폰/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는 것 이외에, 페어링을 통하여 (블루투스 어댑터를 가진)노트북컴퓨터에서 직접 음악 파일을 보낼 수 있습니다. 파일 수신 위치를 USB연결 시, 블루투스 수신 시에 따라 내장/SD카드로 선택 설정할 수 있으며 디렉터리(폴더)를 지정할 수는 없습니다. RECEIVED라는 디렉터리로 모이네요. 아참, 심지어 NFC를 이용한 페어링도 된다 하네요. APT-X도 지원한다는데 아쉽게도 갖고 있던 SBH80을 빌려줘서... 

5) 외장 microSD카드를 지원합니다. - 저는 샌디스크의 울트라 XC1 64GB를 꼽아서 쓰고 있습니다. 사실 FLAC 음원 등으로 넣으면 이 용량도 많아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여분으로 더 갖고 다니며 교체도 가능하니 방법이 없는 것도 아니겠습니다. 

그럼 단점을 말씀드리면,,,

A) 충전단자가 WM-Port라는 고유한 포트 - 저도 고향에 잠시 내려오는데 놓고 와서,,, 곧 방전될 거 같습니다. 6천원 가량에 비정품 케이블도 있다고 하니 여러 개 사서 집, 사무실 등에 비치는 필수일 것 같습니다. 라인아웃 혹은 비싼 헤드폰을 위한 헤드폰앰프 등과의 연결을 위해서 이러한 형태로 만든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크기가 워낙 작은 상태라서 그냥 이해해주려고 합니다.

B) 문자를 기준으로 네비게이션할 때 위쪽 방향키 동작 - 알파벳을 놓고 검색할 때, 예를 들어 B항목을 놓고 가장 위로 올라가서 위쪽 방향키를 누르면 B의 끝으로 안가고 A로 시작하는 곡목의 마지막 항목으로 넘어 갑니다. 살짝 불편하네요...  

C) 이어폰잭 연결 인식 없음 - 스마트폰과 달리 이어폰잭이 빠져도 인식하지 않고 계속 음악이 플레이됩니다. WP-Port 혹은 블루투스가 있긴 하지만 불가능할 거 같진 않은데... 

D) 사용자가 주의하면 되지만... 오동작하여 방전 - 주머니에 넣거나 할 때 Hold를 해놓지 않아서 플레이가 눌리면서 혼자 수없이 플레이하다가 방전될 수 있습니다. 우선 반복 부분을 잘 설정해야겠지만, 모든 곡 상태라면 끝까지 혼자 플레이하겠지요. 듣는 사람도 없는데...  

더이상 단점이 생각이 안나네요... 가격이 좀더 쌌으면 하는 바램은 있습니다만, 다른 고음질 플레이어가 이 가격대에 중국제가 아니면 근접할 수 없다는 점은 감안해야 할 듯합니다. 

* 참고로 일본 내부 판매용 제품에서는 최소가 32GB버전에 노이즈 캔슬링 기능 포함하여 아마존 저팬에서 23,190엔에 팔고 있었습니다. 한번 고민해볼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Bugs에서 구입했던 가요 중 일부는 FLAC 16비트로 제공되고 있었습니다. 태연과 더원이 부른 "별처럼"의 경우 320kbps MP3는 9.26MB이고, FLAC16(CD음질, 44.1kHz/16bit)은 30.0MB였습니다. 솔직히 두 가지 음원을 구별하는 것이 불가능하였습니다^^ 
  • 다음에 24비트(192kHz/24bit)의 클래식으로 비교해보아야겠습니다. -> 조금 더 비싼 헤드폰 혹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곡이 아니면 비교가 불가능할 듯합니다. 일단 CD음질을 넘어서인지 구별하기가 힘드네요.  
  • 고클래식(http://www.goclassic.co.kr)에 가서 저작권이 만료된 Flac 24비트 96kHz로 제공하는 음원을 (염가에) 구입하여 테스트해볼 수 있었지만, 아주 잘 아는 곡이 아니어서 차이점을 잡아내기 어려웠습니다. 
맥용으로는 Content Transfer라는 어플 제공 - 음원 복사 뿐 아니라 삭제, 자동 전송 등 필요한 기능들이 들어있었습니다. 링크는 영국 사이트지만서도....

* 2015년7월23일 일부 수정, 8월5일 내용추가  





핑백

  • 무재칠시(無財七施) : SHURE SE215 이어폰 2015-08-25 16:08:53 #

    ... tMD를 언급했지만 부피가 크니 솔직히 갖고 다니는 정성이 워낙 필요해서,,, 소니의 고음질 플레이어가 보이길래 구입했습니다. -> http://imky.egloos.com/3150892 이제는 CD의 16비트/44KHz를 뛰어 넘는 24비트/96KHz이상의 음질로 된 음악도 구(입)해서 듣고 있습니다. 슈어 이어폰 ... more

  • 무재칠시(無財七施) : 리맥스 (REMAX) RM-S2 블루투스 이어폰 2015-11-17 23:35:05 #

    ... 된 제품도 아니고 스포츠용이고, 무엇보다 가격이 블루투스 치곤 좋으니까요~~~ 어찌되었든 값싸고 좋은 전자제품이 많으면 좋은 것이죠^^ 아참, 약간 당황스러운 건 제 NWZ-A15에서 이 블루투스를 검색을 못하네요... 여러 번 시도해보다가 일단 포기했습니다. ... more

  • 무재칠시(無財七施) : 소니 SBH80 사용자가 구입한 LG 톤플러스 HBS-910 2016-05-05 17:35:33 #

    ... nbsp;당연한 이야기지만서도... Apt-X가 좋다해도 SBH-80이나 LG HBS-910이나...보다는, 그나마 갖고 있는 유선 인이어 이어폰인 슈어 SE215와 NWZ-A15와의 조합이 가장 좋습니다. ... more

  • 무재칠시(無財七施) : SHURE SE215용 저렴이 KZ 블루투스 어댑터 케이블 업그레이드 2018-11-19 22:49:19 #

    ... E215 사용기 - http://imky.egloos.com/3145356- 저의 소니 고음질 플레이어 NWZ-A15 사용기 - http://imky.egloos.com/3150892 옛날에는 음악을 듣기 위한 방법이 적었지만, 대신 시간이 많았습니다. 이제는 장비는 엄청 좋아졌지만, 재밌는게 많으니까 음악 듣는 시간은 ... more

덧글

  • PFN 2015/07/18 13:20 # 답글

    첫인상이 그리 나쁘진 않았는데 쓰다보니 버벅거림, 터치스크린의 부재, 앨범아티스트 태그를 무시하는 점에 굉장히 고통을 받고있음.
    전 팔고 다른거 넘어갈까 싶은데...
  • 무재칠시 2015/07/18 13:26 #

    터치스크린이 아무래도 익숙하긴 하지요^^ 그나저나 버벅거림은 아직 경험을 못했는데(현재 microSD에 Flac을 꽉 채우고, 내장메모리에 가요를 넣고 다니는 중) 겪게 되면, 저도 내용을 추가해야겠습니다. 앨범아티스트 태그 무시 부분은 역시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듣기만해도 괴로운 점 맞습니다... ㅜㅜ
  • PFN 2015/07/18 19:19 #

    버벅거리는게 평소 조작에선 안그러는데
    한참 듣다 주머니에서 꺼내서 뒤로 버튼 누르면 로딩한다고 한참 헤메는 경우가 자주 생기더라구요
  • 무재칠시 2015/07/18 22:13 #

    재로딩하는 거면 microSD카드 접촉 불량의 느낌이... 아니면 걍 펌웨어 버그일 수도 있겠네요.
  • PFN 2015/07/18 22:46 #

    아뇨 라이브러리 재생성이 아니고 이전 메뉴 돌아가기까지 혼자 시계돌리고있음
  • 마루빵 2015/07/18 22:48 #

    pm 쓰시죠 pm
  • PFN 2015/07/18 22:52 #

    ㅇㅇ 마침 pm 눈여겨보고 있음요
    다만 mp3는 우선순위가 밀려서 언제나 바꿀지..
  • 무재칠시 2015/07/18 23:06 #

    PM은 코원 플레뉴M인거죠? 어쨌든, 이 기기가 BACK을 눌렀을 뿐인데 버벅인다니 짜증이 나실듯하네요...
  • 긁적 2015/07/18 20:55 # 답글

    전 저거 지나가다 봤는데 솔직히 소니가 아직 정신 못 차렸다고 생각했...;;;;
  • 무재칠시 2015/07/18 22:15 #

    제가 좀 소빠다 보니 좋게만 느낄 수도 있을 듯합니다. 어쨌든 소니가 정신을 차려줘야 소비자 입장에서 좀 재미있을텐데 한번 맛이 가면 복귀가 쉽지 않은 듯합니다.
  • upi4084 2015/10/30 14:53 # 삭제 답글

    제가 며칠 써봤는데 그루브없는 음색 더무 기계적이고 소니의 특유의 차가운 음색이 강해서 귀가 편하지 안더라고요
    아무튼 해상도는 높았으나 제품은 별로여서 팔아버렸음
  • 무재칠시 2015/10/31 16:30 #

    저도 왠지 음색이 뭔가 정이 가는 부분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냥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안듣기 위한 목적과 작은 크기의 MP3 플레이어나 라디오로 갖고 다니는 정도로 사용 중입니다. 고음질은 비싼 이어폰 헤드폰을 써봐야 느껴질 거 같구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