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를 지배하는 통계의 힘 책 읽는 소프트웨어개발자

 

빅데이터를 지배하는 통계의 힘

니시우치 히로무 저/신현호 역
비전코리아 | 2013년 07월


이 책은 넥서스7의 2013년 버전을 구입한 후, Play 북에서 처음 구입해본 전자책입니다. 넥서스7이 7인치이지만 얇아서 킨들보다는 다소 무겁지만 손에 들어오고 무엇보다 full HD라서 이북으로 써도 충분하여 좋더군요.

빅데이터에 대해서는 말들도 무성하고 이런 저런 자료(하둡 관련 된 서적포함)를 보긴 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분석을 하겠다는 건지 잘 감이 안옵니다. Business Intelligence에 대한 책도 보고 있는데,,, 언젠가 정리가 되겠지요.

수학과 그다지 친하지 않은 저에게 통계도 왠지 낯선 분야입니다.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기도 하고 도서관에서 책을 읽기는 했으나 역시 무엇인가 작업을 하지 않으니 남는 것은 없었구요.

이 책을 읽다보면, "빅데이터"는 왜 붙였을까???라는 의문이 책 중반, 후반으로 달려가면서 생겨납니다. 빅데이터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만 직접적인 설명을 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면 실망을 했냐면 또 그렇지는 않습니다. 교과서 같은 통계 책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뭔가 실무에 많이 쓰일 통계 기법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으니까요. 

아마 최근 10여 년간 전산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은 (큰) 기업이 없을 정도일 것인데, 과연 그 자료를 얼마나 잘 활용하고 있느냐고 묻는다면 자신있게 대답할 기업은 많지 않나 추측을 해봅니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프로그래머는 많을 지 몰라도 분석가는 많지 않을 것이고, 있는 자료를 다양한 그래프로 띄워주고 엑셀 리포트를 해주는 수준으로 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OLAP(OnLine Analytical Processing)니 하는 용어가 익숙한 것을 보면 큰 기업이나 마케팅 쪽에서는 활용을 잘 하고 있을 수도...

이 책은 한번 주욱 읽기는 했으나, 통계 기본서를 옆에 놓고 공부하면서 다시 읽어야 내용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저자는 빅데이터에 휘둘리지 말고 분석의 가장 기본인 통계부터 제대로 알고 가라는 의미로 이 책을 저술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