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책을 읽자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강상구 저
흐름출판 | 2011년 07월


많이 들어는 봤는데 역시나 이런 류의 책들은 읽어보지 않게 됩니다. 논어도 그렇고, 주역도 그렇고,,, 논어는 읽다가 포기하고(재미가 없...), 주역은 주역강의라는 책으로 근래에 있었었지요. 


제목이 괜찮아 보여서(벌써 저 나이가 들었으니...) 구입했습니다. 저자가 몸담고 있는 곳이 마음에 안들긴 하지만, 이미 구입한 후이기 때문에^^ 또, 너무 그런거 따지만, 흑백논리로 인생과 국가를 운영하는 지체 높으신 분들과 똑같은 넘이 되겠지요... 


어쨌든, 그런 선입견을 멀리하면 이 책 술술 읽힙니다. 더구나, 사례로 든 것이 저자의 말처럼 가급적 국내의 역사(고구려, 이순신 등등)이므로 친숙하고 이해가 잘 되더군요. 


책을 읽다보면 비겁하다는 말이 몇 차례 나오는데 사실 알고 보면, 비겁하다는 것이 꼭 부끄러운 것은 아닙니다. 가끔은 숙이지 않아서 보는 손해도 많긴 하지만, 생존과 관련된 문제(손자병법이니 전쟁이겠지요)에서조차 숙이지 않는다면, 생존과 번식이 지상과제인 생물에게 좋은 일은 아니지요. 물론, 자신의 신념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 것이 부당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어쨌든, 손자병법에서는 이기기 위한 모든 것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주역을 읽을 때처럼 거대한 통찰력을 느낄 수는 없지만, 살아가는 지혜랄까, 처세의 방법이랄까, 치밀한 사업의 필요성이랄까 이런 부분에 있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합니다. 


다른 손자병법을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이 책 구입할 가치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이만 줄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