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고 드는 여러 가지 생각들... 책을 읽자

정의란 무엇인가
이창신 역/마이클 샌델 저 | 김영사 | 2010년 05월

요즘 EBS에서도 마이클 샌델 교수의 하버드 강의를 방영해준 바 있습니다. 일단 책을 읽고 나서 보려고 미룬 상태입니다.

- 아래에 책의 내용에 대한 요약은 없으니까 참고하세요^^ 그냥 여러 가지 생각을 나열했습니다. -

먼 옛날(ㅠㅠ) 학교에 다닐 때 조금 배우기는 했지만, 거의 완전히 잊고 지냈던 철학(아르스토텔레스, 칸트 등)이 나와서 한편으로는 재미있기도 하고, 그 때 철학의 논의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 당연하다는 위안과 함께, 대학 다닐 때에는 좀 더 고민해볼 필요도 있었다는 후회도 듭니다.

여담으로 책과 무관하지만 희한하게도 "정의"라고 하면, 제5공화국이 떠오릅니다. 당시 군부 정권의 정당성을 높이기 위해, 정의사회 구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었지요. 당시 엉뚱하게 희생한 사람들이 많았고 인권이 유린당하긴 했지만, 언론통제 하의 많은 사람들은 그저 좋은 일이다라고만 생각했을 듯하네요.

솔직히 말해서, 이 책의 내용은 따라 가며 읽기에 꽤 어렵게 느껴집니다. ㅜㅜ "정의"라는 추상적인 개념을 다양한 시각에서 해석한다는 것 자체가 쉬울 리가 없겠지만...

비록 철학에 대한 논의는 그냥 넘어간다고 해도, 이 책에서 예로 든 여러 가지 쟁점들은 여러 가지 고민을 하도록 하며, 가급적 흑백논리로 뭔가를 재단하고픈 우리의 습관에 반하는 것들입니다.

아마도 일부 네티즌들이 검찰,경찰,판사 놀이를 하는 와중에 부작용이 생기는 이유는, "정의"를 따질 때에도 깊은 통찰력이 필요한데, 옳고 그름에 대한 기준을 너무 확신하고 있기때문은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어쨌든 이러한 다소 난해한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는 것은 건강한 방향으로 가고자하는 욕망의 표현이라고 생각하며, 다소 단순하게 대응하고 배타적인 우리의 시각을 다시한번 검토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저는 다음과 같을 때 "철학이 없다"라는 표현을 씁니다.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 정치가가 어떤 어려운 문제에 부딪혔을 때, 주변의 조언을 귀담아 듣지 않고 자신의 얉은 지식과 일천한 경험을 바탕으로 결론을 성급히 내리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그러다보면 추진력은 있어보이지만 결과가 좋지 않지요. 아마도 과거 주입식교육의 폐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결론적으로, "모두 알고 있는 것 같으면서도 알고 보면 모르고 살아가고 있는 것"들이 있음을 일깨워주는 책으로 추천할만 하다 하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