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붓다 - 그 위대한 삶과 사상 책을 읽자

인간 붓다
법륜 저 | 정토출판 | 2010년 03월

 

평소 아이디로 주로 사용하고 있는 "아무 재산이 없어도 7가지 나누어 줄 수 있는 것이 있다."라는 뜻의 무재칠시(無財七施 )는 잡보장경에 그 내용이 나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원전을 읽어볼 겸 잡보장경을 구입하다보니, 이 책이 눈에 띄어서 먼저 읽게 되었습니다.

과거에 한참 몸이 좋지 않아서 집에서 쉴 때, 반야심경을 읽어본 적은 있지만, 부처님의 삶에 대하여 자세히는 모르고 있었는데, 법륜스님이 지은 이 책 "인간 붓다"를 읽고 나서는 조금 이해의 폭이 넓어진 것 같습니다.

불교에 대한 이미지는 어렸을 때 들었던 일부 사찰에서의 주지 자리 쟁탈전 및 돈벌이 욕심 등의 이미지로 그리 썩 좋지는 않습니다. 물론 모두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주요 경전에서 추려낸 부처님의 일대기에 관한 내용들을 법륜스님이 알기 쉽게 해설해 주어서 편하게 읽을 수 있습니다. 당시 인도의 여러 가지 시대적인 사항들도 앞에서 설명해 주므로 좀 더 이해에 도움이 됩니다.

제목에 "인간"이라는 말이 들어갔듯이, 무작정 부처님으로 숭상을 받는 신적인 존재로서 멀리 느껴지는 것이 아니고, 인간적인 고뇌와 번민에 괴로워하는 인간적인 모습에서 친근한 느낌이 듭니다.

특히 교육과 정치에 있어서 약간 미친듯이 달리고 있는 우리 현실을 생각해보면, 부처님의 가르침은 따라하면 바보로 취급받는 교과서적인 삶일 뿐일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하자면, 자비심없는 욕망의 공화국이 우리 나라의 모습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느 종교에서나 일어나는 것, 즉 어쩔 수 없이 신화적으로 묘사가 되기는 했지만, 그 안에 녹아있는 부처님의 행동과 가르침은 참으로 위대하고 고귀하다고 하겠습니다.

이제 어느 정도 먹고 살고 있는 우리 나라가 가야할 다음 수순에서, 선진국들처럼 좀 더 많이 쉬고(긴 휴가, 안식년 제도 등), 다른 의견도 자비롭게 들어줄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탐욕을 버리면 인간이 아니겠지만, 교과서를 무시하고 내맘대로 살아가는 수준 낮은 모습은 그리 권장할만하지 않으니까요.

호젓한 산사에 가서 목탁소리와 풍경소리, 그 옆을 흐르는 시냇물 소리를 들으며 마음의 휴식을 해보고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