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드 Googled 책을 읽자

구글드 Googled
김우열 역/켄 올레타 저 | 타임비즈 | 2010년 02월


주변에 여러 사람들이 읽는 거 같고, 구글에 대한 스토리도 알아볼 겸 읽어보았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네xx의 지식인만 검색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꽤 오래 전부터 Google검색을 많이 썼습니다. 이유는 결과가 전세계적이고 많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물론, 저는 개발자였기 때문에 구글검색을 더 선호한 것일 뿐, 그렇지 않았다면 굳이 Google을 고집하지 않았겠지요.

IT매니아들에게 구글은 많은 것을 무료로 전해주는 착한 집단으로 비추어집니다. 저만해도 Gmail을 쓰고, Google캘린더에 일정을 등록해서 무료로 SMS로 받고, 크롬브라우저를 사용하며, 한 때 구글독스도 사용해서 문서와 스프레드시트를 편집했습니다.

구글의 도전은 계속되고 있고, 창업 후 어떻게 지금의 구글이 되었는 지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솔직히 뒷부분은 좀 지루했음^^)

제가 마지막으로 다닌 회사가 폐업이 되었는데, 그 이유로 가끔 이야기하는 것이 있습니다.

"엔지니어가 경영을 해서 안된거다. 영업/마케팅이 제대로 했어야 한다."라는 것이지요. 하지만, 구글은 20%를 자유롭게 창의적인 일에 몰두하는 엔지니어만 갖고 지금의 엄청난 회사가 되었으니,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물론, 창업자들이 스탠포드 출신의 엄청 똑똑하고 리버럴한 사람들이었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한국도 IMF이후 벤처창업붐이 일어날 때, 엔지니어와 기술만 갖고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믿던 때가 있었습니다. 이제는 대부분 정리되었고 극소수만이 살아남았지만...

개인적으로 아는 작은 규모의 몇 회사는 "이상적인 형태"로 운영되는 곳이 있기는 합니다. 엔지니어가 사장이고 사람들을 신뢰하며 기술을 중시하지요. 대부분의 회사들은 사람들을 갈아끼우는 부속쯤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왜 사업이 안되는 지는 아마 알지 못할 겁니다. 능력이 뛰어난 스티브 잡스 정도 되면, 갈아끼우고도 잘 되겠지만^^

어찌되었든, 구글드를 읽고 있으면 21세기 10년 동안 미국 IT/음반/언론 업계에 일어났던 일들을 대충 이해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도 아이폰이 도입되면서 트위터 등으로 미국 쪽의 변화의 물결을 점점 더 실시간으로 따라잡게 된 것 같습니다.

21세기 대한민국이 살아나가려면 어차피 지식산업이 발전하여야 할테고, 우선 대형통신사와 제조사들부터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안되겠습니다. 저 자신도 이 책을 읽으면서 그냥 월급을 안정적으로 주는 회사를 찾으며 안일하게 살아가려는 것이 아닌가 잠시 반성하는 기회가 되었네요...


덧글

  • 달려옹 2010/03/28 22:34 # 답글

    구글도 살아남은 극소수에 해당되죠.

    구글드를 읽어보고 느낀건 엔지니어링과 천운...모든게 중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애플쯤 되니 천운을 인공적으로 만들어가는 느낌이 들긴하지만...
  • 무재칠시 2010/04/02 10:44 #

    네... 애플의 스티브 잡스의 상품기획력은 알아줄만하지요. 실패로부터 많이 배워서 더 독해진거 같긴 하지만... 일단은, 정열을 가진 엔지니어를 기반으로 다른 것들이 받쳐주는 것이 좋아보이기는 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