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란 남자들을 읽고... 책을 읽자

모자란 남자들
후쿠오카 신이치 저/김소연 역 | 은행나무 | 2009년 11월

근래에 자주 공중파나 다큐 채널에서 방영되는 우주와 생명의 기원과 진화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보면, 학교에서 배울 수 없었던 지식과 함께 새로운 시각을 얻게 됩니다. 특히, 여러 차례의 생물 전멸이 현재의 혁신적이고 다양한 생물들의 진화에 기폭제가 되었다는 점은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생물학에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고 학교를 다녔는데, 전염병에 관련한 리제네시스라는 미국 드라마를 잠시 본 다음부터는 관련 서적에 손이 가는 편이고, 이 책도 우연히 발견하여 읽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에세이 형식으로 되어 있지만, 남성성을 결정짓는데 관여하는 단백질을 비롯하여, 최초 분화 과정에서 남성이 만들어지는 과정, 평소에 암컷만 존재하는 진딧물과 약간의 과학계 에피소드를 다루고 있습니다.

조금 극단적일 수도 있지만, 모든 생물의 궁극의 목표가 자기 복제에 있다는 전제하에 인간의 남성과 여성을 바라봐도,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남성은 환경에 적응을 위해 필요한 다양성을 얻기 위해 여성에서 분화가 되었다는 이야기이고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회에서 남자의 키나 능력, 여성들의 외모나 성격을 자신도 모르게 따지고 있는 것은, 생물학적인 인간으로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인간 몸은 또 하나의 우주라고 칭송을 받고 있지만, 책에서는 지렁이의 그것과 비교했을 때 관으로 이루어진 장기의 구조와 역할에서는 별다를 것이 없다고 치부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입에서 항문을 관통하는 관이나 태아를 잉태하는 자궁이 실제로는 몸의 내부가 아니라 외부라는 시각도 작은 깨우침을 줍니다. 좀 비약하자면 캥거루의 주머니를 이상하다고 느낄 필요가 없을 수도?

어쨌든 가벼운 마음으로 이 책을 본다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