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사마리아인들 책을 읽자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 저/이순희 역 | 부키 | 2007년 10월

이 책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지만, 심폐소생술을 함부로 했다가 행여 병자에게 위해를 끼칠 경우, 법적인 책임을 지게 될 수도 있는데, 좋은 의도에서 행한 심폐소생술로 인해 사고가 생기더라도 법적인 책임을 면하여 준다는 "착한 사마리아인"법이 추진 중이라고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이 책에서 말하는 나쁜 사마리아인들은 애초에 선한 의도를 갖지 않은 선진제국의 금융 자본가들의 압력을 받은 정치외교가들이 아닐까합니다.
 
한국이 경제발전을 어느 정도 이루면서, 세계의 자본들은 한국의 자본시장 개방을 지속히 요구해왔고, 그 논리를 거부하지 못하면서 개방해온지 10여년이 훨씬 지났습니다. 그들의 논리는 그럴싸해보이므로 우리 자신의 타당한 반론도 신문의 구석자리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 사이 우리 사회는 양극화가 극심해지고 고용불안과 88만원 세대가 노동시장을 경색시키고 있으며, 사용자들은 그러한 상황을 즐기면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어디에도 가진 자의 자비는 존재하지 않는군요. 

세계화와 신자유주의가 이미 여러 곳에서 실패를 맞고 있음에도 우리 나라 안에서도 그것을 여전히 신봉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으며, 현 집권자들도 그러한 부류 중의 하나입니다. 물론, 전 정권도 그리 다르지는 않았던 거 같습니다만,,,

이 책이 국방부가 지정한 금서에 속하면서,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지게 되었다는 점은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서 마땅하며, 역시 애국에 있어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국방부의 위트에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습니다. 농담인거 아시죠?

한마디로 말하자면, 세계화의 대의명분에 있어서 밀릴 수 밖에 없었던 우리들에게 단비와도 같은 새로운 시각과 근거를 제시해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편향된 시각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을 한나라빠들도 일단 이 책을 끝까지 읽고 난다면, 진정 나라의 경제를 걱정하는 보수주의자들의 본래 모습을 찾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부자가 된 후에는 자신이 부자가 된 과정을 잊어버리고, 경제발전이 문화나 민족성에 기인한다는 어이없는(물론, 이 책을 읽고 나서야 깨달았지만) 논리를 제시하고, 비민주와 부패, 인권을 내세워서 개입을 하려고 하는 선진제국들의 머리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을까요?

다같이 잘먹고 잘 살 수 있는 세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설 자리가 더 넓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쓴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다른 분들의 서평에 이미 잘 나와있을 것이므로 저는 몇가지 드는 생각만을 적고 마무리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